• 커뮤니티
  • 역사소식

역사소식

“순실왕조실록 폐기하라”…국정 역사교과서도 최순실 논란

작성일 2016-11-02 09:45

작성자 이준섭

조회수 471


박근혜 정부의 역점 과제 중 하나였던 역사교과서 국정화도 최순실 논란에 휩싸였다.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 개입 의혹이 커지면서 역사학계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한 역사교과서 폐기 촉구 움직임이 일고 있다.

한국사연구회 등 역사학계는 1일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에 대한 수사와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의 중단을 촉구했다.

앞서 역사 연구자들의 모임인 ‘만인만색 연구자 네트워크’와 교육시민단체인 교육희망네트워크 등은 성명서를 내고 ‘최순실교과서’ 폐기를 주장했다.

만인만색은 지난달 28일 성명서에서 “국정화 강행의 경우 국정교과서가 최순실 교과서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면서 “역사교육의 공공성을 저해하고 사회적 합의와 민주적 절차를 폐기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저지한다”고 밝혔다.

교육희망네트워크는 지난달 31일 “비선 정치로 민주공화국 현재 역사를 파탄시킨 세력이 과거 역사를 장악하려고 쓰는 역사교과서를 ‘순실왕조실록’이라 부르고자 한다”며 “주권자인 국민의 이름으로 순실왕조실록 제작 작업의 중단을 명령한다”고 했다.

역사교과서 중단 촉구 움직임은 최순실 게이트가 도화선이 됐다. “바르게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될 수밖에 없다”와 같은 박 대통령의 교과서 관련 과거 발언과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최씨의 측근인 차은택씨 외삼촌이라는 점 등으로 최씨의 개입 정황이 의심된다는 것이 학계와 시민단체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계획대로 국정교과서 제작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31일 “국정교과서는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 교육을 위해서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흔들림 없이 가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
최종수정일 : 2021-11-01